신학자료 #05 재림전 조사심판의 성경적 기초

$18.00

Category: SKU: E-136

Description

편집자의 서문 P r e f a c e

재림교회는 다니엘 8:14의 2,300주야 예언의 종점이자 구속사의 마지막 국면의 시점인 1844년이라는 연대를 통해서 그 고유한 사명과 정체성을 깨달았을 뿐 아니라 성경의 기타 주요 교리들의 종말론적 의미를 더 확실하게 인식하기에 이르렀습니다. 1844년이라는 연대는 우리에게 성경 예언에 대한 확실성을 심어주기도 했지만, 불행히도 그것의 신학적 의미를 오해하므로 재림교회의 정체성에 불확실성을 불러일으키기도 했습니다.

사실 우리가 1844년에 시작되었다고 믿는 재림 전 조사심판의 교리만큼 신학적 논란거리가 되어 온 것도 없습니다. 그러나 이 역사적인 연대가 의미를 잃으면 하늘성소 교리 및 다니엘과 요한계시록의 예언의 기본적인 골격이 와해되어 재림교회의 신학적 등뼈는 힘을 잃게 될 것입니다.
재림교회 역사상 조사심판에 대한 가장 심각한 도전은 1970년 후반과 1980년대 초에 데스먼드 포드에 의해 시작되었습니다. 포드의 도전은 당시 재림교회 안에 믿음으로 말미암는 의와 구원 및 예언의 해석과 관련하여 장기간 동안 달아올랐던 논쟁들과 결부되어 일어났습니다. 이 논쟁들은 대부분 칭의, 성화, 완전이라는 주제와 속죄, 그리스도의 인성, 세상 역사의 마지막 사건들, 재림 전 조사심판에서의 하나님의 옹호 등의 개념이 어떤 식으로 연관되는지를 이슈로 다뤘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포드는 조사심판 때문에 두려움과 죄책감에 사로잡혀 있는 불쌍한 재림교인들에게 구원의 확신을 회복시켜주고자 하는 열망이 있었습니다.

다시 말하면 그는 성소와 조사심판에 대한 전통적인 재림교회의 교리가 여러 면에서 성경적 기초가 약하다고 생각했던 것만이 아니라 이런 교리가 구원에 대한 재림교인들의 확신을 저해해 왔다고 믿었습니다.
본서의 저자 마빈 모어는 조사심판에 대한 재림교회의 전통적 이해를 뒷받침하는 성경적 기초를 탄탄하게 놓기 위해서 그동안 재림교회 안에서 이문제와 관련하여 출판된 중요한 문헌들과 자료들을 섭렵하여 여기에 그 골자를 잘 정리해 놓았습니다. 지금 우리는 재림 전에 조사심판이 있을 것이라는 성경적 근거는 충분히 갖고 있습니다. 그러나 그보다 종말적 심판에 대한 복음적 이해가 더 깊어지는 것이 요긴합니다. 포드의 사건은 사실 조사심판의 성경적 근거보다는 그 심판에 대한 복음적 이해가 부족했기 때문에 일어났다고 여겨집니다. 지금 재림교회는 우리의 신학적 정체성뿐 아니라 구속사에서도 매우 중대한 의미를 띠고 있는 조사심판의 성경적 기초뿐 아니라 그것의 복음적 성격을 더 깊이 더 분명하게 깨달아야, 우리의 신학적 딜레마에서 빠져 나와서 이 마지막 시대에 “영원한 복음”을 확신 있고 담대하게 전할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아무쪼록 본서를 통하여 이런 물음들에 대한 해답을얻어, “긍휼하심을 받고 때를 따라 돕는 은혜를 얻기 위하여 은혜의 보좌 앞에 담대히 나아가”기를 소망합니다. 바쁜 시간에 틈을 내 오랫동안 끈기 있게 그리고 꼼꼼하게 번역해주신 삼육대학교 신학과에서 가르치시는 유동기 박사님과 도현석 박사님께 감사드립니다.

2014년 8월

선교전략연구소 연구부장 임 봉 경

감사의 글 A c k n o w l e d gme n t s

이 책을 성공적으로 출판하는 데 여러 분들이 기여하였다. 내 사랑하는 아내 로이스는 엄청난 시간 동안 혼자 내버려져 있는 것을 잘 참아주어서 내가 이 책을 쓸 수 있었다. 또 나는 매 단원을 마칠 때마다 그녀에게 읽어주었고, 내가 무슨 말을 하려고 했는지 묻는 그녀의 질문들 덕택에 이 책은 한층 이해하기 쉽게 되었다.
재림교회의 여러 학자들이 원고를 읽어주었다. 오스트리아 보겐호펜 재림교회 신학대학원의 마르틴 프룁스틀레 박사는 다니엘 8:9-14을 연구한 자신의 학위논문을 내가 사용할 수 있게 해주었으며, 다니엘서와 관련된 장들을 감수해 주었다. 멕시코 몬테모렐로스 대학교 종교학과의 교수인 펠릭스 코르테스 박사는 히브리서에 대하여 그의 박사학위 논문을 쓰고 나에게 소개해 주었으며, 히브리서에 대한 장들을 읽어주었다. 앤드루즈 대학교 신학대학원 구약학과의 교수인 로이 게인 박사는 레위기의 제사 제도를 그의 박사 과정 중에 연구하였으며, 그 주제에 관하여 여러 권의 책을 저술하였고, 나는 그것들을 모두 읽었다. 그분은 이 책에서 레위기의 의식들과 관련된 장들을 감수해 주었다. 또 케냐에 있는 아프리카 재림교회 대학교 총장인 브렘퐁 오우수-안트위 박사는 그분의 박사학위 논문 연구 분야인 다니엘서 9장과 관련된 부분을 읽어주었다.
세 분이 이 책이 출판되기 전에 원고 전체를 읽어주었다. 앤드루즈 대학교 재림교회 신학대학원 구약학과장인 리처드 데이빗슨 박사. 전(前) 앤드루즈대학교 신학대학원 교수이며 전 대총회 성경연구소 부소장인 윌리엄 셰이 박사. 그리고 다년간 호주 애번데일 대학 종교학과의 과장을 지냈으나, 그 후 재림교회 조사심판 교리(이 책에 소개된 교리)의 비평가가 된 데스먼드 포드 박사. 바쁜 일정 중에도 시간을 들여 나의 원고를 읽고 그들의 의견을 나눠준 이 분들 각자에게 깊이 감사드린다.
마지막으로, 모든 저술가들은 훌륭한 편집자의 덕을 입는바, 내가 쓴 책 여러 권이 데이비드 잔스의 솜씨 좋은 손길을 거친 것은 행운이다. 먼저 그가 <사인즈 오브 더 타임즈>(Signs of the Times)지에서 내 부편집장으로 있을 때 나는 그의 편집 능력을 알게 되었으며, 그의 세심한 작업으로 인하여 이 책이 더 읽기 쉽게 되었다. 편집 과정에서 자주 빠뜨려지는, 원고의 교열과 교정을 맡은 분들에게도 공로를 돌리고 싶다. 웬디 마컴, 태미 나우프와 에이미 스코긴스는 오자를 교정하고, 사실을 확인하고, 오해받을 만한 표현은 주의를 주고, 독자들이 읽게 될 이 책이 그 정도의 정확도를 유지하는데 필요한 다른 많은 세부적인 사항들을 살펴주었다.
이렇게 다양한 영역의 전문가들에게 마음 깊이 감사의 인사를 전하고 싶다!

저자 마빈 모어

추천사 F o r ew o r d

마빈 모어의 이번 저서는 그의 풍부하고도 뛰어난 저술 경력의 결정체라고 할 수 있다. 그는 종교적인 주제를 다룬 다수의 저서와 기사들을 지금까지 발표해왔다. 그러나 이번에 그는 성경의 주요 주제인 심판을 사실상 모든 관점에서 고찰하였다.
다니엘서와 요한계시록에 있는 다수의 구절들이 심판을 나타낸다. 모어가 다니엘서 7:9-14에 나타나는 큰 심판의 장면을 특별히 강조한 것은 적절한 일이다. 이 단락은 본 주제의 중요한 전거(典據)이며, 저자는 이 본문을 잘 평가했다고 생각한다.
그 심판은 하늘의 책들을 펼쳐서 보여주기 때문에 “조사하는” 성격을 띠고 있으며, 예수께서 이 땅에 재림하시기 전에 하늘에서 벌어지기 때문에 “재림 전” 심판이라고 할 수 있다. 그리고 이 심판은 하늘 성소의 배경 안에 놓여있으므로, 지상 성소에 대하여 언급하는 레위기와 그것의 원형(antitype)을 언급하는 히브리서의 주요 본문들을 모어가 검토한 것은 당연하다. 전반적으로 그는 조사심판의 교리가 건전하고도 확고한 성경적 가르침이라는 것을 보여준다.

저자 이전에도 제칠일안식일예수재림교회의 다른 해석자들이 그것을 보여주었고, 모어는 그와 같이 먼저 있던 해석자들과 잘 조화를 이루지만, 그는 또한 때때로 성경의 증거들에 대하여 자기 나름의 독특한 해석을 하기도 한다.
과거 여러 해 동안 특별히 주의를 기울여야 했던 한 가지 주제는 신자 개인이 심판의 빛에 비추어 자신의 구원을 어떻게 확신할 수 있는가 하는 것이었다. 책의 앞부분에서 모어가 보여준 바와 같이 심판과 확증 사이에는 전혀 충돌을 일으킬 만한 요소가 없다. 그리스도인 각자가 그리스도의 부르심에 어떻게 응답하는지에 관련하여 복음은 그 자체에 심판이 필요하다. 마지막 때에 있는 조사심판은 그리스도께서 그때까지 역사 대대로 각 개인에 대하여 내려놓은 결정들을 변경하지 않는다. 그것은 오히려 대대로 믿음으로 말미암는 의의 위대한 진리가 성도들의 삶 속에 성취한 것들을 드러낸다.
내가 제칠일안식일예수재림교 신학대학원에서 가르칠 때, 한번은 어떤 학생이 내가 쓴 논문에 대하여 이렇게 논평하였다. “정말 그 주제를 탁월하게 다룬 논문이었습니다. 이제 그것을 영어로 번역해 주시지요!” 모어의 책은 그런 번역이 필요 없다. 그의 글쓰기는 항상 수정같이 명확하기 때문이다. 그는 독자가 그의 말이 무슨 뜻인지 의아해 하도록 두지 않는다.
마빈 모어는 조사심판이라는 주제에 대하여 의미심장한 연구를 내놓았다.

그는 이 주제를 포괄적이고도 상세하게 다루었으며, 그가 채택한 결론은 신학적·주석적으로 건전하다. 학자와 평신도를 막론하고, 이 중요한 성경의 주제에 대한 지식을 얻기를 원하는 분들에게 나는 이 책을 강력하게 추천하는 바이다.

윌리엄 H. 셰이(William Shea), MD, PhD

전(前) 제칠일안식일예수재림교 신학대학원 구약학 교수
전(前) 제칠일안식일예수재림교 대총회 성경연구소 부소장

Reviews

There are no reviews yet.

Be the first to review “신학자료 #05 재림전 조사심판의 성경적 기초”